• Right Ad
Banner Ad
Seattle Korea

요즈음 우리는 정보홍수시대를 살고있지만 서로의 대한 신뢰도는 제로(0)입니다.

많이 알수록 서로를 믿지 못합니다. 국민은 대통령을, 성도는 목사를, 학생은 선생을, 직원은 상사를, 아내는 남편을, 고객은 사장을, 등등: 서로를 진심으로 신뢰치 못합니다. 여기에 많은 이유를 찾을수 있겠지만, 이또한 상대적일것입니다.

그저, 모든것을 내려놓으면 됩니다. 내속에 있는 가시나무를 없애기 위해서는 내자신을 남을위해 조용히 내려 놓으면 될것같습니다. 저의 경험으로, 제가 교실에서, 저에게 주어진 선생권위를 내려놓았더니 학생들이 마음의 문을 제게 열고 저를 더 신뢰하는것을 체험했답니다. 어느 공동체나 이러한 모습이 필요치 않나 저 혼자 생각해봅니다. 이것은 오직 제소견입니다.

아무쪼록 건강하시고 늘행복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자랑스러운 우리 북미 한민족동포여러분들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저의 유튜브 노래를 링크합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dFk2ZVxrreOuJ1EVERnZgA/videos

또는 유튜브창에서 RTLS JH KIM을 입력하시면 됩니다.

Lik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479 앤드루 양 12월 19일 민주당 토론회 참여 확정 yang2020 2019.12.10
3478 뼈때리는 앤드루 양의 직언 "우리 아이들은 안녕하지 못합니다" yang2020 2019.12.09
3477 안녕하세요 닌자니 2019.12.08
3476 앤드루 양 선거운동부가 살해 협박을 받다 yang2020 2019.12.04
3475 앤드루 양 모금 근황 - 1주일에 2백만 달러 yang2020 2019.12.01
» 7080 RTLS 노래 업데이트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십시오. 동포님들 모두 화이팅!! RtlsKim 2019.11.24
3473 앤드루 양에 대한 미디어의 보도 방해 yang2020 2019.11.18
3472 로봇때문에 가난해질까? 보편적 기본소득과 로봇세 [자동화 3부] yang2020 2019.11.14
3471 자동화로 바뀌는 도시들 yang2020 2019.11.07
3470 미국은 중산층을 어떻게 몰락시켰나 yang2020 2019.11.03
3469 미래는 자동화되고 모든 직업은 위태롭다 yang2020 2019.11.03
3468 앤드루 양에 관한 논란과 소문 yang2020 2019.11.01
3467 핀란드의 기본소득제 이야기 yang2020 2019.10.31
3466 보편적 기본 소득과 인간 중심의 자본주의 : Andrew Yang yang2020 2019.10.29
3465 4차 산업혁명과 다가올 문제들 yang2020 2019.10.27
3464 기본소득제 설명 동영상 yang2020 2019.10.26
3463 랜드라인을 끊은 젊은 디지털 세대가 지지하는 정치인은? yang2020 2019.10.25
3462 조 바이든,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렌 대 앤드루 양 yang2020 2019.10.10
3461 앤드류 양 - 조금 더 쏙 들어오는 서평 yang2020 2019.10.09
3460 앤드루 양의 책 '보통 사람들의 전쟁' 동영상 서평 yang2020 2019.10.09
본 자유게시판은 한인들에게 필요한 다양한 정보, 알리고 싶은 내용,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글을 올리실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하지만 비방, 욕설, 허위, 또는 저속한 내용의 글 또는 다른 이들에게 불쾌함을 초래할 수 있는 개인적인 의견등은 시애틀코리아닷컴의 운영방침에 따라 사전 통보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