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ight Ad
Banner Ad
Seattle Korea

英가디언, 평양냉면 맛집 찾아…CNN은 스튜디오서 시식
"남북 정상이 냉면 외교 펼쳐" 해석도

 

27일 남북정상회담 만찬장에 등장한 '평양냉면'에 해외 언론도 큰 관심을 나타냈다.

 

한국에선 평양냉면 음식점이 당일 특수를 누린 가운데 미국과 영국 등 해외 주요 매체들은 이 '차가운 면 요리'를 "평화의 상징"으로 부르며 그 유래와 제조법을 자세하게 소개했다.

[판문점 선언] 평양냉면 먹는 남북정상

[판문점 선언] 평양냉면 먹는 남북정상(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옥류관 평양냉면을 먹고 있다. 2018.4.28

 

영국 일간 가디언의 벤저민 하스 기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회담 모두발언에서 평양냉면을 소개하는 말을 듣자마자 평양냉면에 대한 생각을 지울 수 없어 서울의 전문식당을 찾아간 사연을 28일(현지시간) 가디언 웹사이트에 올렸다.

 

평양냉면을 직접 맛보겠다며 그 식당으로 향한 이는 비단 하스 기자만이 아니었다. 이미 그 식당은 만원이었다.

 

가디언은 쇠고기나 꿩고기로 낸 차가운 육수에 메밀면을 넣고 절인 야채, 배, 양지머리를 살짝 올린 평양냉면 레시피를 소개했다.

 

또 "이제 평화의 상징이 바뀌었다: 비둘기가 아니라 평양냉면으로"라는 한 국내언론 보도를 언급하기도 했다.

 

가디언은 식당에서 마주친 일반 서울시민들의 정상회담 '감상기'도 함께 전했다.

 

한 대학생은 "아주 멋진 회담이라 생각한다"고 말했고 한 직장인은 "회담을 보느라 업무에 집중할 수 없었다"고 했다.

[남북정상회담] 오늘 점심 평양냉면? 줄을 서시오

[남북정상회담] 오늘 점심 평양냉면? 줄을 서시오(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2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평양냉면집 을밀대 앞에 식사를 위한 줄이 늘어서 있다. 2018.4.27

 

김 위원장이 평양냉면을 언급한 이후, 평양냉면은 트위터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를 나타내는 '실시간 트렌드' 키워드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영국 BBC 방송은 트위터에 올라온 평양냉면과 남북정상회담 관련 트윗 게시물, 평양냉면을 맛보기 위해 식당 바깥에서 길게 줄 선 서울 시민의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이 냉면 열풍을 만들어냈다"고 BBC는 전했다.

 

미국 CNN 방송은 전날 생방송 중 "'냉면 외교(noodle diplomacy)'에 대해 알아보겠다"며 평양냉면을 소개했다.

 

미국에서 요리사로 활동 중인 가수 출신 이지연씨가 CNN 스튜디오에 나와 냉면을 직접 만들었고, 이씨가 만든 냉면을 앵커들이 시식했다.

 

가족 중 이산가족이 있다는 이씨는 "지금 굉장히 벅차고 감정이 북받친다. 언젠가 북한에 방문해서 맛있는 평양냉면도 먹어보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판문점 선언] 옥류관 평양냉면

[판문점 선언] 옥류관 평양냉면(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환영만찬에 북한 옥류관 평양냉면이 놓여 있다. 2018.4.27

 

김 위원장은 전날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오기 전에 보니까 오늘 저녁 만찬 음식 갖고 많이 얘기하던데 어렵사리 평양에서부터 평양냉면을 가져왔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편한 맘으로 좀 맛있게 드셨으면 좋겠다"고 말한 바 있다.

 

평양냉면은 특별히 평양 옥류관에서 사용하는 제면기까지 공수, 옥류관 수석요리사가 판문점에서 직접 만든 뒤 남북 정상이 함께 만찬 하는 평화의 집으로 배달됐다.

[판문점 선언] 평양냉면 수송

[판문점 선언] 평양냉면 수송 27일 오후 판문각에서 만든 냉면 사리를 관계자들이 4번에 걸쳐 평화의 집으로 옮기고 있다. 2018.4.27

 

기사제공<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시애틀코리아닷컴제휴사

Like
번호 제목 날짜
1498 [SK news] Summit lake 독성 녹조류로 인해 당분간 폐쇄조치 2018.04.28
1497 [SK news] 메이데이 시위대비로 분주한 다운타운 상점들 2018.04.28
1496 [SK news] 뷰리엔서 훔친 챠량이 스쿨버스 들이받아 2018.04.28
1495 한미정상 75분간 통화…트럼프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종합) 2018.04.28
1494 "개성공단에 아직 재산 그대로…하루빨리 다시 문 열었으면" 2018.04.28
1493 한진家 밀수·탈세 의혹 풀 열쇠는…'튀는 명품가격' 2018.04.28
1492 대전역 에스컬레이터 '역주행'… 6명 다쳐 2018.04.28
1491 브리짓 여사 "멜라니아 정말 유쾌하고 재미있는데 외출도 못해" 2018.04.28
1490 미국 언론 일제히 쓴소리…"류현진 왜 일찍 교체했나" 2018.04.28
1489 [판문점 선언] 도보다리 회담때 경호원들은?…합동경호 손발 '척척 2018.04.28
1488 중국-"학창시절 왕따에 상처" 中 20대, 모교 찾아가 흉기난동 2018.04.28
1487 교도 "트럼프·아베 전화 통화…대북 대응 협의"(속보) 2018.04.28
1486 42년 미제 '연쇄살인사건' 수사 美경찰, 엉뚱한남성 유전자 채취 2018.04.28
1485 "애플, 2020년에 8K 고해상도 VR·AR 헤드셋 출시" 2018.04.28
» '평양냉면'에 쏠린 세계의 눈…"평화의 상징 됐다" 2018.04.28
1483 미 위스콘신서 구급 헬기 추락…탑승자 3명 전원 사망 2018.04.28
1482 골든스테이트 킬러'의 두 얼굴…변호사 아내·의사 딸도 있었다 2018.04.27
1481 미 교사 수만명 동맹휴업하고 "월급 올려라"…시위 전국확산 2018.04.27
1480 [SK news] 오늘 새벽 405서 주교통부 트럭과 세미트럭 충돌 2018.04.27
1479 [SK news] 여학생 강간한 짐승같은 교회오빠 2018.04.27